sian1

 
작성일 : 19-10-20 23:49
"좋아질 신호 아예 없어"...기업 내년 청사진 막막
 글쓴이 : 오설효
조회 : 110  
   http:// [41]
   http:// [39]
>

[기업이 민생이다]
이전과 차원 다른 다층위기 직면
"정책변수에 계획 흔들리지 않게
정부가 규제완화 확신 심어줘야"

[서울경제] “내년 사업계획을 짜느라 한창 바쁩니다. 문제는 내년이 올해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신호가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전자업계 관계자)

“미중 무역분쟁에 한일 무역마찰 등 예측하기 어려운 불확실성이 많아 사업계획을 세우기가 막막합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

20일 재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기업들이 내년 사업계획을 짜느라 골머리를 앓고 있다.

국내 주요 기업들은 통상 10월에 계열사별로 다음 연도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이를 취합해 11월 중 그룹 차원의 경영계획을 수립한다. 다음해 경영계획을 만드는 것이 항상 쉽지 않은 일이지만 올해는 차원이 다르다는 게 기업인들의 공통된 목소리다.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역대급’인데다 내년에 이런 문제가 나아질 것이라는 조짐도 좀처럼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대내적으로도 기업을 옥죄는 각종 규제와 갈등적 노사관계 역시 내년에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디플레이션 우려 속에 내수부진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기업의 발목을 잡고 있다. 특히 미국과 중국에 대한 수출 비중이 큰 국내 기업들은 최근 미중 간 스몰딜에도 양국 무역분쟁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점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고 있다. 전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은 미국과 중국 사업 비중이 크다는 공통적인 매크로 변수를 갖고 있다”며 “내년에도 무역분쟁이 이어지며 미국발 경기둔화가 다른 나라로 확산될 경우 사업계획을 아예 새로 짜야 할 판”이라고 말했다.

규제 리스크도 내년 사업의 청사진 마련을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최근 만난 기업인들이 각종 규제에 막혀 신사업을 발굴하기 어렵다고 하소연한다”며 “정부가 앞으로 정책의 우선순위를 경제 활성화에 두겠다는 확신을 심어줘야 기업들이 안심하고 내년 투자계획을 세울 수 있다”고 전했다. 이경상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조사본부장은 “기업들의 사업 및 투자계획이 정책 변수에 흔들리지 않도록 조정권한을 가진 국무총리실과 기획재정부가 규제 완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용·고병기기자 jylee@sedaily.com